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재난안전실 행정사무감사’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재난안전실 행정사무감사’
  • 세명일보
  • 승인 2018.11.08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대응태세·안전시책 집중 점검…예방중심 선제적 안전관리 최선
기획행정위원회가 재난안전실 행정사무감사를 가지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7일 대구시 재난안전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구시의 재난대응태세와 각종 안전시책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촘촘한 시민안전대책 수립으로 예방중심의 선제적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임태상 의원은 대구지하철 화재 피해자들을 위한 후발적호흡기 장애 배상, 만성 후유진료기금 조성과 향후 진료 지원등 안정적 제도 마련과 트라우마 센터 건립 등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또 218 안전문화재단 보조사업 및 희생자 추모식 행사의 시비 사용 부적절을 지적하며 이에 대한 정확한 내용파악을 주문했다.
윤영애 의원은 6개 구청이 통합운영하고 있는 CCTV통합관제센터의 운영과 관련해 현재 300여명의 인력으로 1만여대의 CCTV 관제에 대한 적정성 여부와 향후 관제인력의 정규직화 문제, 시스템 고도화에 따른 운영인력 증원의 문제를 지적하며 CCTV통합관제센터의 운영 효율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혜정 의원은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시설인 빗물펌프장의 운영과 관련해 펌프장 가동시간 감소에 따른 운영인력 감축으로 집중호우와 돌발홍수시 대응문제에 대해 지적했으며 배수펌프장의 원활한 운영을 통해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주문하고 신천동로 등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대책 마련 또한 촉구했다.
이만규 의원은 도심지에서 발생하는 잇따른 씽크홀로 지하안전 관리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대구시가 구축한 지하매설물 통합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지하매설물의 종류와 그 효과성에 대해 지적했으며 현재 다원화 돼있는 지하매설물 관리에 대한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방안마련과 사고에 대한 선제적 예방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천락 의원은 공공 및 민간시설물의 내진보강과 관련해 당초 2045년까지였던 보강계획을 2025년으로 20년을 단축한데 대해 재원확보 방안과 실현가능 계획인지에 대해 따져 물었으며 공공시설물보다 민간시설물의 내진보강율 제고가 더욱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지진발생시 거동불편 환자들이 있는 병원에 대해 우선적인 내진확보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김지만 의원은 민방위시설장비에 대한 대주민 홍보가 인터넷에 집중돼 있어 실제 지진등 재난상황 발생으로 인터넷, 통신 두절의 경우에 대비한 여러 가지 홍보방안에 대해 지적하며 다양한 해외 우수사례를 파악해 온라인 홍보외 오프라인을 통한 현실적이고 체감적인 홍보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대구=황보문옥 기자  hmo49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6-30
  • 발행일 : 2016-07-01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