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2018 우리 동네 과학클럽 특화형 청정축산 리사이클링 프로젝트 제5차 포럼 개최
김천시, 2018 우리 동네 과학클럽 특화형 청정축산 리사이클링 프로젝트 제5차 포럼 개최
  • 세명일보
  • 승인 2018.11.0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는 2018년 우리 동네 과학클럽 김천 특화형 청정축산 리사이클링 프로젝트 제5차 포럼을 통해 지난 2일 농업기술센터에서 축산농가, 경종농가, 지역주민 2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지속가능 청정축산 방안을 모색하는 시민과학단 포럼을 가졌다.
시는 가축 사육규모 및 생산량이 경북 내 많은 비중(2016년 기준 젖소 16%, 닭 24% 등)을 차지해 대량의 축산 분뇨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에 착안해 김천 특화형 청정축산 리사이클링 프로젝트는 다양한 이해관계자 기반의 리빙랩 플랫폼 구축, 과학기술적 해결방법을 통한 축산분뇨 자원순환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본 포럼은 한국과학창의재단 주최, 한국과학기술정책플랫폼협동조합 주관, 시의 후원으로 진행됐으며, 시민과학단 포럼 1부에서 정책기획연구원 이석희 원장은 ‘청정축산 환경시스템 기술개발과 사업화 전략’을 발표했다. 이석희 원장은 ‘현장중심의 과학기술’ 강조, ‘이를 위해 리빙랩을 통한 청정축산 환경 조성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축산 리빙랩 플랫폼은 R&D 연구자뿐만 아니라 축산농가, 경종농가, 지역주민, 다양한 주체들이 모두 혁신 주체가 돼 협력과 가치를 공유함으로써 경제적·사회적 가치 창출, 지역사회 내 혁신을 야기할 수 있다. 
 2부는 이석희 정책기획연구원 원장을 좌장으로 박미영 한국과학기술정책플랫폼협동조합 수석연구원, 김재경 농업기술센터 농축산과 과장, 이준영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 계장, 정태주 김천한돈협회 지부장, 전경협 축산농가, 백종희 축산‧낙농농가, 강준규 경종농가, 시민들이 참여해 청정축산 리사이클링 관련 토론을 진행했다. 
양돈농가를 대표해 정태주 김천한돈협회 지부장은 “축산분뇨는 대량 발생하고 있지만 발효과정이 느리다 보니 현재 5,200톤의 분뇨가 쌓여있다. 축산분뇨를 퇴비화 하더라도 양분이 거의 분해돼 농가에 양질의 퇴비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축산농가의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정태주 지부장은 ‘OH라디컬수나 자연순환토’ 등 축산악취를 저감할 수 있는 기술, 시설이 시범적용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축산농가에 적용돼 실제 악취저감 효과를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토론 참석자들은 축사폐수 악취문제의 시급성을 인지하며, 축산농가들이 현장기반의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실제 기술의 효과(악취저감)를 경험할 수 있도록 실험의 장이 우선 구축돼야 함에 입을 모았다. 특히 오늘 포럼은 시민과학단이라는 리빙랩 플랫폼 안에서 축산농가의 실천적 의지 확인, 연구자 이론중심의 기술개발, 관주도의 하향식(top-down) 해결방안 제시가 아닌 현장중심의 기술개발, 사용자기반의 상향식(bottom-up) 해결방안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리빙랩 플랫폼 모델을 구축해 축산악취, 지역사회현안을 해결하고, 차후 이를 전국적 차원에서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김천=나채복 기자 xg0123@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6-30
  • 발행일 : 2016-07-01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