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이후 주택 거래절벽 해빙되나
설 연휴 이후 주택 거래절벽 해빙되나
  • 황보문옥 기자
  • 승인 2019.02.07 20:1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의원, 불황 불연속선 분석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9.13대책 여파로 도래한 주택시장의 거래절벽 현상이 설 명절 이후에도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5년간 설 이후 아파트 거래량이 모두 반등했기 때문이다.

지난 1일 한국감정원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설날 전후 월간 주택거래량 현황’에 따르면, 2014년에서 2018년 까지 5번의 설 연휴를 전후해 아파트 매매량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기준, 설 전후 거래량이 가장 크게 증가했던 해는 2015년 이었다.

설날이 있었던 2월에는 5만7천885건의 거래가 이뤄졌으나 연휴 이후 3월은 37%(2만1천427건)나 늘어난 7만 9천312건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서울의 거래량 또한 8천682건에서 1만 3천602건으로 56%가량 늘어났다. 

2014년 및 2016년, 가장 최근인 2018년 2~3월 또한 설 연휴를 전후해 전국 1만건 이상, 서울은 2천건 이상의 매매량 증가를 보였다. 2017년의 경우 증가폭은 가장 적었지만 그래도 전달 대비 2천건 이상(서울 133건)의 매매가 이어졌다.

현재 주택시장은 지난해 정부의 9.13대책 이후 ‘거래절벽’이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2018년 9월 5만3천754건에 달했던 전국 아파트 매매량은 12월 들어 3만3천584건으로 3분의 1가량 꺾였다. 서울은 2018년 9월 1만2천395건에서 2019년 1월 1천771건으로 85%이상 줄었다. 극심한 거래 빙하기를 겪고 있는 현시점에서도 ‘연휴 이후 거래 반등’이 반복될지 주목된다.

김 의원은 “주택시장이 얼어붙을수록 이와 관련된 자영업자, 특히 중개업소, 인테리어 업체, 이사업체의 불황이 가중될 것이다”며 “연휴 이후 거래량이 늘어나는 현상이 있어온 바, 정부는 집값의 연착륙 하에서 거래는 활성화 시키는 묘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보문옥 기자 hmo491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