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세명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제2회 세명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 세명일보
  • 승인 2019.05.07 21:03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작 [시부문]이 민 숙 - 떠나지 못하는 집

 

 

 

 

 

 

 

 

 

 

당선소감 - 이 민 숙

봄꽃 흐드러진 산하로 어머님이 봄나들이를 나섰습니다. 불러도 대답 없이 저 멀리 아지랑이로 피어 흔들흔들 손을 흔듭니다. 그토록 긴 시간 기다려도 오지 않더니, 신춘(新春)이 되어 오시고서는, 또 왜 이토록 가까이 하지 않으시는지, 나는 오늘도 비밀번호를 바꾸지 못합니다. 졸작을 뽑아 주신 심사위원님들께 앞으로 더 열심히 시를 쓰겠다는 다짐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당선작 - 떠나지 못하는 집

엄마가 기억하는 내 집의 비밀번호
아직도 못 바꾸고 떠나지도 못 하네
암마가 아무 기별 없어 오실 것만 같아서

엄마의 고단을 눕히던 밑 빠진 소파
다시 오면 입겠다며 걸어 둔 한복 한 벌
장롱 안 학이 노나는 배겠님, 늙었네

말리는 결혼 했다 모두가 외면할 때
휴휴 한숨 쉬면서 불쑥불쑥 찾아오신
볼수록 억장 무너진다던 작고 초라한 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