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직원 게시판, 부정·부패 자성 목소리 나와
대구시 직원 게시판, 부정·부패 자성 목소리 나와
  • 김범수 기자
  • 승인 2019.05.13 21:0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연좌제 책임론 강조도 '보여주기식 대응' 비판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최근 시 공무원들의 잇단 구설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9일 대구시 직원 내부망 게시판에 ‘지금 먹구름만 가득한 대구시’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최근 대구시 공무원들의 부정부패가 언급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최근 대구시 모 간부는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지역자율형 사회서비스 투자 사업에 우수 평가를 받은 실무 담당자에게 내려진 해외연수 포상을 중간에서 낚아채려다 논란이 일자, 슬그머니 연수를 앞두고 취소하면서 이에(과욕) 따른 위약금(150만원)을 각각 본인 돈으로 물고 덮으려고 했다는 것.

이로써 실제 연수를 가야할 실무 담당자들은 북유럽 선진 사회서비스와 혁신 사례 등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날려 버렸다는 것이다.

또 지방공기업 발전 유공 기관장 대통령표창이 수여되는 날 대구시 산하 某공단 이사장이 승진 대가로 그림을 받았다는 내용도 있다.

이밖에 대구상수도사업본부는 특정인을 승진시키기 위한 근평 조작 의혹, 공로연수 중인 대구시 간부가 전통시장진흥재단에 갑질과 월권행위로 인해 지난달 19일 돌연 사직서를 제출한 일, 대구문화재단 대표의 지인이 직원회식자리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도 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가, 논란이 일자 뒤늦게 수사의뢰를 한 일 등 최근 대구시는 먹구름이 가득하다고 지적했다. 

장재형 전국노동조합대구시지부 시청 지회장은 "대구시장은 지난 2일 직원 정례조회에서 ‘이제는 부정부패가 있다면 부서장과 직원들까지 연좌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하게 밝힌 바 있다"며 "하지만 정작 대구시는 특정 노조 행사에 차량 임차비와 도시락을 지원해 주다가 부당노동행위 판정을 받아 해당 ‘판정문을 10일간 게시하라’는 노동위원회의 결정도 따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대구시가 청렴도 전국 꼴찌를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시장의 ‘부정부패 공무원 연좌제 책임론’ 역시 보여주기식 대응으로 보인다"며 "직위 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업무현장에서 즉각 시행해야 한다. 특히 대구시는 공무원 비리 사안에 대해 이중잣대를 둬선 안된다"고 촉구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 10일 반부패·청렴도 향상을 위해 ▲소통과 참여를 통한 청렴공직문화 조성 ▲시민과 함께하는 청렴대구 만들기 ▲부패예방기능 강화로 문제발생 근원 차단 ▲청렴교육 및 홍보 극대화 ▲인프라 구축 및 중·장기 로드맵 마련 등 5대 전략을 발표했다.

김범수 기자 news12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