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 代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王子 ‘안동 오다’
영국 왕실 代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王子 ‘안동 오다’
  • 조덕수 기자
  • 승인 2019.05.14 21:0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방문 후 20년 만에 再訪問
그간 ‘Queen’s Road’에서, 이젠 ‘The Royal Way’命名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 명성 재확인…관광 부흥 기대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찾았다.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한 지 20년 만의 영국 왕실의 방문으로,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의 명성을 다시금 확인하게 했다.
경북도청에 도착한 앤드루 왕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함께 기념 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하회마을로 이동한 왕자는 충효당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취재진과 관광객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충효당으로 들어가 사랑채를 둘러본 앤드루 왕자는 충효당 종손의 설명의 들으며 한옥의 고풍스러움과 내력에 감탄했다.
충효당은 서애 류성룡의 종택으로 조선 중엽의 전형적인 사대부집 구조를 하고 있다. 여왕 방문 당시에는 여왕이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충효당 마당으로 나온 왕자는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그 옆에 설치한 ‘The Royal Way’ 표지판을 보며 관계자들의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안동시는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km 구간의 길을 그동안 불러온 ‘Queen's Road(퀸스 로드)’에서 왕가의 길 이라는 뜻을 담아 ‘The Royal Way(로열 웨이)’로 이름 지으며 표지판을 설치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여왕의 생일상을 재현한 담연재로 이동했다.
담연재에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 ‘다모아 합창단’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담연재에는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이 그대로 재현됐다.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봉황 모양의 ‘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등 47가지의 전통음식이 차려졌다.
생일상 앞에 선 왕자는 다양하면서도 화려한 상차림에 놀라움을 나타내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왕자는 영국에서 가지고 온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먼저 앤드루 왕자는 어머니와 같이 걸었던 과거를 회상하고, 73세 생일상을 받았던 기억과 함께 안동시와 경북 도민에게 전하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앤드루 왕자는 어머님이 한 가지도 빼지 말고 잘 보고 와서 자신에게 다 보고하라고 엄명을 내리셨다고 전해 주위의 폭소를 자아냈다.
낭독 후 여왕의 메시지는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전달하고, 여왕과 생일이 같은 참석자 등과 함께 다과를 시음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왕자에게 색색이 물들인 ‘안동한지’를 선물했다. 닥나무 껍질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안동한지는 우수한 지질로 천년을 가는 종이로 알려져 있다.
합창단과도 선물을 교환한 앤드루 왕자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학록정사로 이동했다. 학록정사에서는 오찬을 하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이후 학록정사를 나와 20주년 기념행사로 준비한 여왕의 포토존과 사진전, 전통혼례 재현 등을 관람하며 하회마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했다. 경매장을 나와 안동농협 조합장, 농민대표 등과 사과나무로 기념식수를 했다.
이어 왕자는 여왕이 ‘조용한 산사에서 봄을 맞은’ 봉정사에 도착했다.
여왕은 봉정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조용한 산사 봉정사에서 한국의 봄을 맞다’라는 문구 아래 자신의 서명을 했다. 봉정사는 지난해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곳으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국보 제15호 극락전, 보물 제55호 대웅전 등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관계자들의 환대를 받으며 만세루를 지나 봉정사 경내로 들어선 왕자는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대웅전과 극락전을 둘러봤다. 극락전 앞에서는 20년 전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돌탑을 쌓고 범종 타종을 시연했다. 여왕은 돌탑을 돌멩이 하나를 올려놓으며 ‘돌탑을 쌓았으니 복을 많이 받겠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왕자는 안동 방문의 마지막 장소로 세계기록유산인 유교책판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을 택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민간에 소장된 기록유산을 조사·수집하고 연구하기 위해 ‘추로지향(鄒魯之鄕)’으로 불리는 안동에 터를 잡았다.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을 관람하고 특히 퇴계집 책판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장판각 관람한 후 퇴계 이황이 써 선조에게 올렸다는 성학십도 유교책판 인출을 직접 체험했다.
안동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앤드루 왕자는 권영세 안동시장 등 환송을 나온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귀경을 위해 헬기에 몸을 실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으로 안동은 또 한 번 관광 부흥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조덕수 기자 duksoo114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