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파견 대구 국장, 갑질·성희롱 의혹, 공직사회 ‘술렁’
道 파견 대구 국장, 갑질·성희롱 의혹, 공직사회 ‘술렁’
  • 김범수 기자
  • 승인 2019.06.02 19:1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공무원노조, 대구시장에 “도로 데려가라”
대구시 공무원들 “터질 것 터졌다” 비판 잇달아

대구경북 상생사업의 하나로 올 초부터 인사교류 중인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56)의 갑질과 성희롱 의혹을 두고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대구시 고위공무원이었던 한만수 국장은 올 1월부터 시도간 국장급 2명, 과장급 2명 등 4명에 대한 인사교류 발령에 따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조에 따르면 한 국장은 국장 발령 이후 수차례 공무원들에게 “경북의 문화관광은 후진형이니 선진형인 대구 방식으로 바꿔놓겠다”, “일을 제대로 못하면 불이익을 주겠다”며 엄포를 놓고 갑질을 일삼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다 한 국장은 사무실과 회식 자리를 가리지 않고 여성 공무원의 외모에 집착하는 발언으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논란이 일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감사관에게 한 국장을 둘러싼 잡음에 대해 확인토록 했고 2회나 경고조치했다. 경북도 공무원 노조도 한 국장을 찾아가 경고했다.

급기야 경북도 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4월 10일 제3차 시·도지사 교류근무일에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한 국장을 다시 대구시로 데리고 가달라”고 요구했지만 권 시장은 사실상 노조의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대구시의 공무원들은 시청 내부 게시판에 “터질 것이 터졌다, 한 국장의 간접적 성희롱 발언을 직접 목격했지만 대구시는 간부급에 대한 인성을 살펴보지 않는 결점이 있다”며 인사행정을 비판했고, 한 공무원은 “떳떳하지 못한 직원에게 연좌제를 적용하시겠다는 시장님, 이런경우에는 어디까지 공동책임이 적용되냐”며 권 시장을 직접 겨냥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대구경북본부 대구시청지회(이하 대구시청지회)도 지난 1일 '말로만 하는 헛구호 이제는 지겹다'라는 성명서를 통해 권 시장의 연좌제 천명을 비판했다.

대구시청지회는 “권 시장은 최근 온갖 부정부패가 잇달으자 직원 정례조회에선 부서 연좌제 책임론을 거론하고, 반부패 청렴서약서를 발표했지만 이는 ‘말로만 하는 헛구호’”라고 비판했다.

또 “대구시의 부정부패는 각종 접대를 시작으로 뇌물수수, 공사비 부풀리기, 떡값, 근로기준법 위반, 성추행, 채용·보조금 비리 해외연수 가로채기에 이어 지난 2월 소방본부 감사팀은 피감기관으로부터 50여만원 상당의 점심 접대를 받는 등 시장은 청렴을 강조했지만 이와 달리 대구시는 온갖 부정부패가 판을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비리가 발생할 경우 부서 전체 연대책임을 묻겠다는 권 시장이 연좌제 적용대상 1호가 돼야 한다”며 “대구에서도 시끌벅적하더니 선비의 고장인 안동에서도 갑질 문제로 경북도청 공무원노조가 권 시장에게 데려갈 것을 요구한 한 국장을 대구시도 거부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청지회 관계자는 “시대가 어떤 시대인에 아직까지 이런 공무원이 있다는 것 자체가 심각한 문제이고, 같은 공무원 한 사람으로 매우 수치스럽다”며 “권 시장이 갑질 등으로 시 공무원 전체 얼굴에 먹칠한 한 국장을 즉각 집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만수 국장은 “업무지시에 있어 대구와 경북의 행정문화가 다르다보니 직원들과의 일부 갈등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지난 3월부터 행정문화의 차이를 인정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고 일부 언론이 보도한 여성 공무원에 대한 외모에 집착하는 발언 등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황보문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