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범죄, 더 이상 수수방관 할 수 없다
보이스피싱 범죄, 더 이상 수수방관 할 수 없다
  • 세명일보
  • 승인 2019.09.10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오 윤 경위
청송경찰서 지능팀장

지금까지 경찰, 금융기관 등 정부에서도 보이스피싱에 대해 지속적으로 예방, 홍보활동을 하고 있지만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최근 경찰에서는 피싱 사기가 불특정 다수의 서민들을 대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는 대표적인 서민경제 침해범죄인 보이스피싱, 메신저 피싱 등을 불안, 불신, 불행하게 만드는 ‘서민 3不’로 규정하고, 사기범죄 예방· 근절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경찰의 역량을 집중 단속 추진한다고 하였다.
최근 서민경제를 악화시키고 사회 구성원간 신뢰를 파괴하는 대표적인 ‘3不’ 사기범죄는 피싱 사기(보이스피싱, 메신저피싱 등), 생활사기(인터넷사기, 취업사기, 전세사기 등), 금융사기(유사수신, 다단계, 불법 대부업, 보험사기 등)가 있고, ’19. 9. 1.부터 11. 30.까지 3개월간 ‘서민 3不사 사기범죄 예방, 근절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지난 2006년 국내에 처음 발생하여 지난해까지 전국 누적 19만 9천여건 발생하고 재산 피해가 약 2조원, 경북도내에서도 2006년부터 `19. 7월까지 8,957건 발생, 902억 9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하였다.
2018년도에만 34,132건 발생하여 2017년 24,259건에 비해 41%가 증가 하였고, 2018년 피해액이 4,040억원인데 2017년 피해액 2,470억원 보다 64% 가 증가 하는 등 해마다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과 피해가 증가 하고 있어 서민경제의 근간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메신저피싱’도 ’16년 746건에 34억원이던 피해가 ’18년 9,601건, 216억원으로 눈덩이처럼 피해가 증가하는 등 모바일 서비스의 확대로 사이버공격도 상대적으로 용이한 메신저 피싱 범죄가 증가 추세에 있다.
보이스피싱은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면서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를 국가적 재난 수준으로 보고 서민 ‘3不’사기범죄와 같이 예방, 근절 대책에 전력을 쏟고 있다.
또한 경찰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소액결재 등을 사칭하여 발생 할 수 있는 스미싱 범죄 피해예방을 위해 대국민 홍보도 추진하고 있다.

※ 발송기간: 2019년 9월 5~12일, 8일간
발송문구 : “추석 스미싱 주의! 택배·소액결재문자 속 의심되는 인터넷 주소 클릭 금지”

이처럼 경찰, 금융기관, 금감원, 보험협회와 범죄예방을 위한 홍보물제작, 합동캠페인 및 간담회, 사기방지 네트워크 구축, 찾아가는 장날파출소 가두캠페인 등 범죄예방을 위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이스피싱 범죄, 더 이상 수수방관하지 말고 보이스피싱 범죄가 근절 때까지 우리 모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