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 첫 일정 불발…계속되는 ‘조국 블랙홀’
정기국회 첫 일정 불발…계속되는 ‘조국 블랙홀’
  • 세명일보
  • 승인 2019.09.16 20:3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콧 대정부질문 등 향후 원내대표 재협상에 달려

‘조국 블랙홀’이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를 시작부터 흔들었다.
정기국회의 첫 일정인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하루 앞두고 잠정 보류됐다.
올해 상반기, 국회 역사상 최악의 오명을 남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 이후 여야 갈등이 다시 극단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6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 회동을 가졌지만 조국 법무부장관의 국회 본회의 출석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17~19일 합의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일단 ‘보류’되면서, 오는 23~26일 열리기로 한 대정부질문과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예정된 국정감사 일정도 뒤로 밀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피의자로 돼 있는 ‘조국 전(前) 민정수석’이 과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출석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한 이견이 있어, 이번주 정기국회 일정은 일단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대정부질문, 국정감사 등을 ‘포스트 조국 청문회’로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어서 여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7일 여야 교섭단체 대표연설로 막을 올리는 정기국회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로 첫 발을 떼기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국무위원 자격으로 교섭단체 연설이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 처음 참석하게 되는 조국 장관을 두고 야당이 “조국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고 거부하면서, 불과 연설을 하루 앞두고 장관의 출석 자체를 문제 삼는 이례적인 기싸움이 펼쳐졌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무위원 출석의 건 자체가 해결이 안되니 불가피하게 (내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못하게 됐다”며 “대표연설은 이견으로 합의가 안됐고 주중에 다시 만나 이후 (국회)일정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회동 내용을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 직후에도 “피의자인 조국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야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뇌관은 ‘조국’만이 아니다. 야권이 ‘반(反) 조국 연대’로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올리고 있는 데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사법개혁안과 선거제 개혁안 처리를 둘러싼 이해관계까지 복잡하게 얽혀 있다. 이에 정기국회 순항은 앞으로도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