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태권도 만학도의 승품 도전, 화제!
울릉도 태권도 만학도의 승품 도전, 화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10.03 17:4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년 만에 태권도 2단심사에 응시한 최월희씨
최월희씨가 2단 승품심사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월희씨가 2단 승품심사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할 수 있을 때 도전하고파. 3단도 도전 할래요!”

지난달 29일 영천실내체육관. 경북태권도협회의 ‘2019년도 제3차 태권도 승품ㆍ단 심사가 열린 이곳에 검은 띠를 매고 손자 손녀뻘인 초등학생들과 태극 품새를 익히고 있는 환갑이 다 된 최월희(58)씨가 눈에 띈다.

울릉도 고려대 동아태권도 소속의 최월희씨는 38년 만에 태권도 2단 승품 심사에 도전하며 화제를 모았다.

결혼과 육아, 분식집 운영에서 대형슈퍼의 사장님이 되기까지 쉼없이 앞만 보며, 일만 하며 40여 년을 달려왔다고 한다건강관리의 필요성을 느끼고 딸의 권유로 고려대 동아태권도에 줌바(ZUMBA) 수업을 듣게 되면서 건강을 되찾는 것은 물론, 삶의 활력까지 되찾았다고 회상했다.

줌바 수업 중에 운동에 뜻이 맞는 젊은 후배들과 지난 2018년도부터는 태권도 성인반까지 참가하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태권도에도 재입문, 이번에 열린 ‘2019년도 3/4분기 태권도 승품ㆍ단 심사에 성인 3명이 함께 응시하게됐다..

20대에 태권도 1단을 취득하고 운동과는 무관하게 살아왔지만, 38년 만에 1천여 명이 응시한 태권도 승품ㆍ단 심사에서 2단 단증을 따기 위해 참가한 것이다.

갱년기 증상과 건강관리를 위해 태권도는 일주일에 5, 매일 1시간씩 꾸준히 태권도를 연마해 나이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젊고 가녀린 체구의 최월희씨는 나이가 숫자에 불과한 만큼 열심히 해서 3단에도 도전해 볼 생각이라며 수줍게 웃었다.

김민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