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스타트업 생태계 균형발전 시급 주장
김정재 의원, 스타트업 생태계 균형발전 시급 주장
  • 김창식
  • 승인 2019.10.09 18:4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스타트업 지원사업 서울 · 경기 50% 이상 편중
김정재 의원.사진제공=의원사무실
김정재 의원.사진제공=의원사무실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가 수도권에 편중돼 스타트업 생태계의 균형발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포항북)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2018년 스타트업 지원 사업 현황에 따르면 전체 3167건 중 서울 1143건, 경기 648건으로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부산 203건, 대전 180건, 대구 141건, 인천 128건으로 광역시들이 이어갔다. 서울(36%), 경기(21%), 부산(6%), 대전(6%)을 제외하면 전체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에서 각 지역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모두 각각 5%미만이다.

특히 세종은 17건으로 전체 3167건 중 0.5%에 불과해, 수도권과 지역 간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의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현황도 큰 차이가 없다. 지난 8월까지 집계된 자료에 따르면 전체 2744건 중 서울 920건, 경기 515건으로 수도권이 스타트업 지원 사업 중 52%를 차지했고 역시 부산 대전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금액 역시 수도권에 편중돼 있었다. 지난 8월까지 전체 스타트업 지원 금액 1,743억중 서울은 596억원, 경기는 323억원으로 서울 경기 수도권 지역이 전체 지원 금액의 53%를 차지했다.

반면, 제주와 세종은 15억으로 전체에서 1%이하의 금액을 지원 받은 것으로 나타나 수도권과 지역 간 스타트업 지원 금액의 차이 역시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재 의원은 “스타트업 지원 사업의 특정 지역 편중은 지역간 창업환경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다”며 “수도권에 편중된 중기부 스타트업 지원사업의 지역 균형을 맞춤으로써 지역간 고른 창업생태계 조성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북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법인명 : (주)세명일보
  • 제호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40
  • 등록일 : 2016-05-23
  • 발행일 : 2016-06-30
  • 발행인 : 김창원
  • 편집인 : 김경일
  •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세상을 밝히는 신문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mnews12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