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22 22:39:08

소풍을 가야겠다

조정희 휴피부관리실 원장
홈페이지담당자 기자 / 1860호입력 : 2024년 05월 22일
↑↑ 조정희 휴피부관리실 원장

어릴 적 봄가을로 소풍날이 정해지면 입고 갈 옷이며, 가방가득 뭘 사갈지에 대해 설렘으로 지낸다. 보물찾기는 잘할 수 있을지, 장기자랑 준비에 몇날 며칠이 교실이 흥분 상태다. 소풍 전날 동네 시장이나 슈퍼(마트)를 가면 소풍으로 들뜬 친구들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콜라, 환타, 입맛대로 고른 과자, 엄마가 아침 일찍 싸준 김밥, 주머니 속 엄마가 챙겨준 용돈 때문에, 터질듯 한 소풍가방이 무거운지도 모른다. 전교생이 모두 함께 가야하니, 도심을 벗어나 적어도 1시간 정도는 두 줄로 나란히 발 맞춰 걸어야 소풍장소에 도착할 수 있다. 그래도 힘들단 생각을 못했으니, 얼마나 신난 하루였나.

요즘엔 소풍이란 말을 듣기 힘들다. 현장학습이란 이름으로 교육의 연장선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의 시간이 소풍이 되었기 때문이다. 예전같이 김밥을 싸는 일도 줄었다. 학교 급식이 생겨나며, 오전 현장학습을 마치고 학교에 돌아가 급식을 먹거나, 급식으로 점심을 학교에서 먹고 오후에 현장학습을 가는 경우도 가끔 있다. 그래도 학교를 떠나 휴식의 시간에 대한 아이들의 설렘은 예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 같다.

점심시간 엄마가 싸준 김밥이랑 간식을 먹고, 장난감 장사꾼에 정신을 팔렸을 때 쯤, 일찍 식사를 마친 선생님들이 바위 틈새며 나무사이로 몰래 숨겨놓은 보물찾기는 소풍의 가장 즐거운 일이다. 상품도 노트 몇 권이 다였는데, 참 열심히도 치열하게 찾아 다녔다. 그것도 찾지 못한 친구들을 위해 함께 찾아다니기도 한다. 인기 좋은 선생님의 통기타 연주를 듣기라도 하면, 그날은 눈도 호강하고 귀도 호강하는 날이다.

요즘처럼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있는 것도 아니다. 게임을 즐길 프로그램이 다양한 것도 아니다. 기껏해야 수건돌리기, 눈 가리고 술래잡기, 장기자랑이 다였다. 낯선 풍경서 낯선 바람 등자연이 주는 여유와 자유로 하루 꽉 차게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가벼워진 가방 덕인지 왔던 길이여서, 되돌아오는 길은 갈 때 보다 가까운 느낌이다. 다음 날 개교기념일이기라도 하면, 얼마나 더 달콤한 하루가 남았던가...

여러 가지 이유 탓에 누군가엔 가기 싫었을 소풍이다. 설렘 가득 안고 갔지만, 실망만 가득 안고 돌아온 친구도 있다. 가고 오는 길이 너무 멀기에, 정작 소풍을 즐기지 못한 친구도 있다. 다시는 소풍 같은 건 안갈 꺼라 다짐하는 친구도 있다. 너무 신나서 다음 소풍을 손꼽아 기다리는 친구도 있다.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 천상병 시인은 ‘귀천’에서 삶을, 인생을, 소풍이라 했다. 불현듯 난 소풍을 그 자체로 느끼고 경험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바람 소리가 어땠는지, 봄날 아니면 가을날 햇살은 어땠는지, 봄과 가을이 주는 자연의 향취는 어땠는지, 길가의 들꽃은 얼마나 목을 쭉 빼고 우리를 바라보고 있었을지, 손끝으로, 콧 끝으로, 눈 속으로, 하나도 담아 오지 못했다.

소풍을 가야겠다. 김밥도 싸고, 과일도 예쁘게 담고, 달달한 커피와 캠핑의자도 챙겨야겠다. 눈물 핑 도는 시집도 하나 챙겨야겠다. 바쁠 것 하나 없는 듯, 힘든 일 하나 없는 듯, 두려운 것 하나 없는 듯, 마치 오늘만 주어진 듯, 느껴지는 모든 것들을 솜털 하나하나에 담아야겠다. 누구도 보물을 숨겨 놓지 않았지만, '자연이 숨겨둔 값진 보물'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름다운 소풍을 기대해 본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달 27일 한천체육공원에서 8개 읍면 부녀회장과 새마을지도자  
예천군 우방센텀 어린이집이 지난 25일 호명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경북저출생극복 성금  
예천군 여성단체협의회가 지난 5일 예천군 고향사랑 기부제 릴레이 챌린지 추진에 뜻을 모으 
예천군 효자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관내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여름나기  
예천군 감천면 산불 감시원들이 지난 21일 감천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에 거주하는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칼럼
며칠 전 어느 일간지에 소개된 경제문제 기사를 요약한 글이다. “국내 대형 ‘VC 
도청 신도시에 인접한 낙동강변 둔치가 구담습지라는 자연환경보전구역으로 묶여 있어서 
벼락 화두인 대경 통합과 관련된 뉴스를 접하면서 과장된 표현인지는 몰라도 경북 도 
트로트 가수 현철이 지난 15일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봉선화 연정\'과 \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 후보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부상을 입었다. 7월 13일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