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14 14:29:24

대구 노인인구 20.1% '초고령 사회' 진입

건강하고 활력 있는 '고령친화도시' 추진
홈페이지담당자 기자 / 1859호입력 : 2024년 05월 21일
사람은 태어나자마자 곧바로 늙어간다고 하면, 너무 지나친 말일까. 태어난 후, 20대 중반을 넘기면, 성장이 멈춘다. 사실 이때부터 나이가 든다는 것은 늙어간다는 간다는 것으로 봐야한다. 또한 나이에 비례하여, 공교육 등으로, 성숙한다. 이 같은 성숙이 사회에 기여한다. 기여하는 동안에 자기의 노후를 충실하게 준비를 못하는 경우가 발생 할 수가 있다. 여기에다 기대수명이 점차 늘어가면서, 노후에 문화적인 생활비가 부족하거나 또는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를 두고, 우리사회는 노령화란 것으로 부른다. 더하여, 노인인구가 늘면, 초고령화사회로 진입한다. 이 같은 것에서 노인빈곤이 사회문제로 대두한다.

지난 1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70대가 631만 9,402명으로, 619만 7,486명인 20대를 넘어섰다.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18.96%의 비중을 차지했다. 65세 이상 인구는 973만 411명, 70세 이상 인구는 631만 9,402명으로 2022년 말보다 각각 46만 3,121명, 23만 7614명씩 늘어나면서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2017년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자살률이 2009년부터 6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를 차지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인은 10만 명당 54.8명이었다. OECD 평균의 3.2배에 달한다. 복지 사각지대에 내몰린 노인들을 돌보는 시스템이 미비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2024년 4월 말 기준 '대구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47만 5,318명'이었다. 전체 인구 236만 8,670명의 20.1%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말 노인 인구 비율 14.0%로 ‘고령사회’에 진입한 지 7년도 채 지나지 않았다. 2024년 4월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을 알렸다.

대구시는 급격한 노인 인구 증가와 ‘초고령사회’ 진입에 대응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 우선 ‘중장기, 연차별 노인복지종합계획을 수립·시행’한다. ‘노인의 정책 수립 참여’, ‘주기적인 노인실태조사’ 등을 골자로 하는 대구시 고령친화도시를 구현한다. ‘노인복지기본조례’를 10월까지 제정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과 노인복지법 ‘고령친화도시’(2026년 1월 시행) 기준을 반영해, 대구 고령친화도시 조성 로드맵을 마련한다. 구·군의 고령친화도시 지정도 지원한다.

현재 추진 중인 노인복지사업들은 ‘초고령사회’진입에 대비해 시행한 ‘2023년 대구시 노인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지역 특성 및 노인의 욕구를 반영해, 고도화해 나간다. 노인실태조사에서 조사 대상자가 대구에서 가장 시급하게 확대돼야 할 노인 정책 1, 2위로 응답한 돌봄(38.7%)과 일자리(38.3%)분야는 정부 정책에 따른 재가 요양·돌봄 및 재택 의료서비스를 확대한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확대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 지역특화 노인 돌봄서비스 제공 및 내실화, 노인 일자리 특성화 사업 다변화 등 수요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로당·노인복지관 등 노인 여가시설을 활성화한다.

대구시는 시민이 공감하고 지속 가능한 고령친화 도시 모델과 중장기 노인복지정책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대구시 노인복지종합계획’을 수립한다. 시민 모두가 평생 동안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주요 정책 과제는 자립 기반 조성을 위한 ‘맞춤형 노인 일자리를 제공’한다. 지속 거주를 위한 ‘주거·도시·교통 환경 개선’과 ‘의료·돌봄 통합지원’, 활기찬 노후를 위한 ‘여가·문화·체육을 활성화’한다. ‘사회참여 확대’, 존중과 사회 통합을 위한 인식개선과 정보 접근성 확대 등이다.

정의관 대구 보건복지국장은 고령친화도시 대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노인친화도시 만들기는, 복지 자본주의를 바탕에 깔고, 지금의 청년도 나중엔 노인이 된다는 것에서 부터다. 지금 노인복지는 늙어가는 자기를 위한 것이라는 것에서부터 출발하길 바란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달 27일 한천체육공원에서 8개 읍면 부녀회장과 새마을지도자  
예천군 우방센텀 어린이집이 지난 25일 호명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경북저출생극복 성금  
예천군 여성단체협의회가 지난 5일 예천군 고향사랑 기부제 릴레이 챌린지 추진에 뜻을 모으 
예천군 효자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관내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여름나기  
예천군 감천면 산불 감시원들이 지난 21일 감천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에 거주하는  
대학/교육
폴리텍대 영남융합기술캠퍼스, 심폐소생술 심화과정 교육  
강은희 대구교육감, 장마철 대비 교육 현장 직접 챙겨  
청도 교육지원청, 교원 역량 강화 연수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에스티미오’산학맞춤 현장교육  
예천, 활기찬 청년이음 교육생 모집  
예천도서관, 여름독서교실 수강생 모집  
대구보건대-유엔협회세계연맹, 해커톤 창업 교육프로그램 운영 ‘맞손’  
대구가톨릭대, 중구 어린이·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영남이공대, 취업지원 서비스 스킬업 교직원 워크숍 ‘성료’  
대구한의대, 튀르키예 리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대학 ‘맞손’  
칼럼
전국도 아닌 경북관광 10선에도 들지 못한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이라니, 어쩌다가  
르상티망(ressentiment)은 강자에 대한 약자의 질투와 시기심을 말한다.  
지금 거론되는 46만t이 가능하다는 ’맑은물 하이웨이’직수공급을 100만t 강물  
대구·경북 행정 통합은 수도권 1극 체제를 다극화해 지방 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요즘은 물건을 사기 위해 직접 시장에 가는 경우는 드물다. 살 물건을 적어 두었다 
대학/교육
폴리텍대 영남융합기술캠퍼스, 심폐소생술 심화과정 교육  
강은희 대구교육감, 장마철 대비 교육 현장 직접 챙겨  
청도 교육지원청, 교원 역량 강화 연수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에스티미오’산학맞춤 현장교육  
예천, 활기찬 청년이음 교육생 모집  
예천도서관, 여름독서교실 수강생 모집  
대구보건대-유엔협회세계연맹, 해커톤 창업 교육프로그램 운영 ‘맞손’  
대구가톨릭대, 중구 어린이·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영남이공대, 취업지원 서비스 스킬업 교직원 워크숍 ‘성료’  
대구한의대, 튀르키예 리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대학 ‘맞손’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