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22 22:47:17

'에센셜리즘' 헛것을 버리고 본질에 집중하라

미디어발행인협 회장‧언론학박사 이동한
김경태 기자 / 1871호입력 : 2024년 06월 09일
↑↑ 미디어발행인협 회장‧언론학박사 이동한

내가 매일 바쁘게 쫓아 다니며 하고 있는 일이 내 인생을 위해 꼭 해야 하는 일인가. 아니면 별로 중요하지도 않는 일에 이끌려 시간과 노력을 낭비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내가 내 인생을 살지 못하고 타인과 주어진 상황에 휩쓸려 주체성을 상실하고 노예처럼 사는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내 인생에 중요한 것은 무엇이며 취사선택을 어떻게 할 것이며 집중은 어떻게 할 것인가하는 질문에 명쾌한 답을 줄 번역된 책 한 권이 있다. '에센셜리즘 (essentialism)'은 본질주의를 의미한다. 무의미한 다수가 아닌 본질적인 소수에 집중하라는 명제가 담겨있는 자기계발서다.

리더십, 전략디자인 에이젠시 대표인 그렉 메커운의 책이다. 2012년 세계경제 포럼에서 선정된 젊은 글로벌리더로 꼽혔다. 블로그와 링크로드에 글을 올리고 있으며 링크로드에는 매월 100만 명이 방문하는 조회 기록을 올리고 있다. 그렉은 마하드마 간디, 스티브 잡스, 워렌 버핏, 테레사 수녀와 달라이 라마 등 성공한 사람들은 "더 적게 하지만 더 좋게"라는 에센셜리즘의 사고방식을 실천한 사람들이다. 이 분들은 먼저 중요한 일을 선별하고 본질적인 목표에 집중해 최상의 결과를 이루었다고 주장했다.

이 책에는 우리의 고정 관념을 벗어날 수 있는 명제들이 많이 있다. "내가 내 삶의 우선순위를 정해 놓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내 삶의 우선순위를 정하게 된다", "인생에서 정말로 중요한 것들에 시간과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 이것이 후회없는 인생의 방법이다", "더 많이 버림으로써 더 많이 얻어낼 수 있으며 그리고 더 많이 앞으로 나갈 수 있다" 

에센셜리스트의 생활 방식에 대해 몇 가지 단계를 제시하고 있다. 첫째가 선택이다. 내 인생에서 더 중요한 것과 덜 중요한 것을 분별하고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 중요한 것을 택하고 덜 중요한 것을 버린다.

둘째는 중심이다. 자신이 자기 인생의 주인이 되는 것이다. 자립적 판단과 선택을 하는 중심이 돼야 한다. 행위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주체가 돼야 한다. 셋째는 집중이다. 선택과 중심 다음은 집중이다. 나무의 가지를 치는 이유는 중심 가지를 튼튼하게 하기 위해서다. 많은 열매 중에 일부를 따버리는 이유는 소수의 열매를 더욱 충실하게 만들기 위해서다. 선택과 자주, 집중은 내 인생의 성공에 필요한 과정이다. 모든 일을 다 할려고 한다면 한 가지도 제대로 마무리를 못할 수도 있다. 한 가지 분야에 집중하자는 원씽(one thing)을 주장하기도 한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지닌 능력자를 의미하는 폴리매쓰(poly math)의 시대라는 강조를 하기도 한다. 물론 한 가지에 집중해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그 한 가지에 다양한 다른 지식과 경험이 필요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렉이 강조하는 우선순위의 선택과 집중을 위해 덜 중요한 것을 버려야 한다는 주장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 더 많이 버릴 수록 더 많이 얻고 더 많이 앞으로 나아 갈 수 있다는 주장이 지금까지 이 것 저것 중요하지 않는 일에 끌려 다니면서 시간을 낭비했던 사람들에게는 경종을 울리는 한마디다.

내가 주인이 되어 내가 할 일을 선택하지 못하고 우선 순위를 결정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에게 그 결정권을 빼앗기고 만다. 나는 지금 내 인생의 주권자 노릇을 하고 있는가 아니면 이래 저래 닥쳐 오는 상황의 물결에 휩쓸려 내 인생은 실종되고 유랑하고 있는지 자각이 필요하다. 버나드 쇼는 그의 묘비에 "우물 쭈물 하다가 이럴 줄 알았다" 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인생의 단계를 나누어 보면 태어나 30세까지는 부모에게 의지해 살아가는 의존적 단계다. 그 다음 60세까지는 이타적 삶을 사는 자식을 양육하고 부모님을 봉양하는 의타적 단계다. 그 다음 90세까지는 자기 인생의 주인이되어 삶을 사는 자주적 단계이다.

그 다음 120세까지는 자유롭게 삶을 사는 자연적 단계다. 그렇게 보면 60대를 넘어 70대 80대 90대 100대를 사는 사람은 인생의 최고 빛나는 황금기를 살고 있는 것이다. 자주인으로 자연인으로 별처럼 빛나고 열매처럼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다. 나는 얼마나 에센셜리스트인가. 본질주의자인가를 돌아 본다. 끝나는 시간이 정해져 있는 유한한 인생을 살면서 세월 허송 그만하고 병 들지만 않는다면 자주와 자연인으로 살 수 있는 아직 남은 시간이 있으니 내 자신과 내 친구에게 말하고 싶네. 헛것은 던져버리고 본질에 집중해 보는기라. 쓸데없는 것은 과감이 잘라 버리고 해볼 만한 일에 집중해 보는 것이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달 27일 한천체육공원에서 8개 읍면 부녀회장과 새마을지도자  
예천군 우방센텀 어린이집이 지난 25일 호명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경북저출생극복 성금  
예천군 여성단체협의회가 지난 5일 예천군 고향사랑 기부제 릴레이 챌린지 추진에 뜻을 모으 
예천군 효자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관내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여름나기  
예천군 감천면 산불 감시원들이 지난 21일 감천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에 거주하는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칼럼
며칠 전 어느 일간지에 소개된 경제문제 기사를 요약한 글이다. “국내 대형 ‘VC 
도청 신도시에 인접한 낙동강변 둔치가 구담습지라는 자연환경보전구역으로 묶여 있어서 
벼락 화두인 대경 통합과 관련된 뉴스를 접하면서 과장된 표현인지는 몰라도 경북 도 
트로트 가수 현철이 지난 15일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봉선화 연정\'과 \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 후보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부상을 입었다. 7월 13일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