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7-22 22:21:45

‘고령 대가야 古都 지정’ 유적 문화 개선한다


홈페이지담당자 기자 / 1890호입력 : 2024년 07월 05일
어느 나라든 역사가 없는 나라는 없다. 역사의 기록을 기준할 땐, 기록 이전의 역사와 그 후로 나눌 수가 있다. 기록된 역사는 기록으로 역사를 알 수가 있으나, 그 이전의 역사는 고고학적인 발굴로 역사를 안다. 우리에겐 가야의 역사는 그들이 만든 무덤 등으로 알 수가 있다. 대가야의 역사가 발굴로 그 화려한 역사를 알 수가 있다.

2018년 고령군과 대동문화재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발굴조사를 진행한 결과, 5세기 중반부터 6세기 후반 사이에 만들어진 고분 74기와 유물 1000여 점을 찾아냈다. 지산동 고분군에는 봉토분 700여 기가 있다. 봉분이 없는 무덤을 합하면, 1만 기에 달하는 고분이 분포했다.

2019년 국립김해박물관과 한국역사연구회에 따르면, 매안리비는 하단이 60㎝가량 땅속에 묻혔다. 비신 높이는 265㎝이었다. 너비는 최대 56㎝이었다. 지금까지 학계에서 큰 조명을 받지 못했다. 가야비인지 신라비인지도 확정되지 않았다. 이것은 우선 비문의 판독이 우선이다.

2023년 고대 가야의 유적 7개 고분군으로 구성된 ‘가야고분군’(Gaya Tumuli)이 유네스코 세계유산(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제45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한국의 ‘가야고분군’이 고대 문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임을 공인받았다. 세계유산 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됐다,

지난 3일 국가유산청에 따르면, 고도보존육성중앙심의위원회에서 고령군이 최종 대가야 고도(古都)로 지정 의결됐다. 현재 고도는 2004년 3월 5일 ‘고도 보존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경주, 공주, 부여, 익산 4개 역사문화도시로 지정했다. 신규 지정을 위한 고도 지정기준안이 부재했으나, 2022년 8월 23일 ‘고도 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시행령 개정으로 고도 지정 기준을 신설했다. 고도를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중앙심의위 심의로 법 제정 이후 20여년 만에 고령을 신규 고도로 지정 의결했다.

문헌기록과 고고자료에 따르면, 가야는 3세기 김해 금관가야를 중심으로 한 전기엔 가야연맹이 있었다. 5세기 고령 대가야를 중심으로 한 후기엔 가야연맹으로 생성, 성장, 발전, 쇠퇴의 길을 걸었다. 대가야의 정치·문화의 중심지인 고령은 대가야의 궁성지, 세계유산인 지산동 고분군, 왕궁의 방어성인 주산성, 수로교통유적, 토기가마, 대가야의 건국설화 등 대가야와 관련된 유․무형의 문화유산이 잘 보존됐다. 때문에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다.

고령 대가야는 고분 구조 및 출토유물(금동관, 토기 등) 등이 신라와 차별화된 지역 특성이 드러난다. 따라서 독자적 문화가 확인된다. ‘대가야식’, ‘고령식’으로 불리는 유물들은 독창적 문화·예술적 가치를 지닌다. 대가야의 도읍지인 도성 골격체계가 잘 남았다. 역사문화환경 경관이 훼손 없이 보존·관리됐다. 경관적 가치도 뛰어나다. 고도지정에 대한 지역 주민의 공감대가 형성돼, 호응도도 높은 편이다.

고령군은 고도육성법 시행령이 개정(2022.08.23.)되자 신속히 고도 지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했다. 주민설명회와 전문가 자문회의 등으로 고도 지정 신청서를 작성해, 경북도를 경유하여 국가유산청에 제출했다. 향후 고도로 지정되면, 주거환경 및 가로경관을 개선한다. 고도 이미지 찾기 사업을 한다. 유적 정비와 고도역사문화환경 개선을 위한 고도역사도시조성의 사업도 한다. 세계유산 및 핵심유적 탐방거점센터 건립을 위한 고도탐방 거점을 조성한다. 주민 참여프로그램 및 주민단체 지원 등을 위한 고도 주민활동지원 사업 등에 국비가 지원된다.

이남철 고령군수는 주민의 문화 향유권이 증진된다. 고령엔 가야문화가 이곳으로 집적된 지역이다. 발굴에 앞서, 도굴 등을 우선 막는 행정을 펴야 한다. 순차적으로 발굴하여, 대가야의 찬란한 역사·문화·예술로 한국문화사를 더욱 풍부하게 하길 바란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달 27일 한천체육공원에서 8개 읍면 부녀회장과 새마을지도자  
예천군 우방센텀 어린이집이 지난 25일 호명읍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경북저출생극복 성금  
예천군 여성단체협의회가 지난 5일 예천군 고향사랑 기부제 릴레이 챌린지 추진에 뜻을 모으 
예천군 효자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관내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여름나기  
예천군 감천면 산불 감시원들이 지난 21일 감천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에 거주하는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칼럼
며칠 전 어느 일간지에 소개된 경제문제 기사를 요약한 글이다. “국내 대형 ‘VC 
도청 신도시에 인접한 낙동강변 둔치가 구담습지라는 자연환경보전구역으로 묶여 있어서 
벼락 화두인 대경 통합과 관련된 뉴스를 접하면서 과장된 표현인지는 몰라도 경북 도 
트로트 가수 현철이 지난 15일 향년 82세로 별세했다. \'봉선화 연정\'과 \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 후보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부상을 입었다. 7월 13일  
대학/교육
대구공업대 헤어디자인과, ‘미담장 토탈뷰티’헤드 스파 현장 교육  
청도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신나는 여름 계절학교'  
대구한의대 미래라이프융합대학, ‘청도여성대학’ 개강  
대구보건대, 대구 북구와 글로컬대학30 보건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 김익현 교수팀, 미국물리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청도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학생 영상 제작 캠프 '장려상'  
대구대, 인하대 꺾고 올 시즌 ‘첫’ 대학부 단체전 우승  
국립 안동대-경북문화재단 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대구보건대-대구 남구청, 글로컬대학30 상생 업무협약  
대구한의대, 유다시티 코리아파트너와 AI융합 글로컬 인재양성 ‘맞손’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