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4-14 22:52:58

하늘의 그물, 천망(天網)의 가르침

주낙영 경주시장
홈페이지담당자 기자 / 1796호입력 : 2024년 02월 07일
↑↑ 주낙영 경주시장

세상엔 다양한 그물이 있다.

물고기를 잡는 어망부터 해충을 막는 방충망까지, 우리네 일상에 뗄레야 뗄 수 없는 게 그물(網)이다.

그물은 노끈이나 실, 쇠줄 따위를 씨줄과 날줄로 엮어 물과 공기는 통하되 그물코 보다 큰 물체는 드나들지 못하게 하는 구조다.

이 같은 그물의 규칙성을 법(法)에 적용해, 법적인 감시와 제재를 뜻하는 ‘법망(法網)’이라는 그물도 세상에 존재한다.

“법망이 더 촘촘해졌다”, “법망을 빠져 나간 범죄자”라는 식의 표현이 대표적인 용례다.

때문에 세상의 어떤 그물이던 제 기능을 못한다면 우리의 일상은 큰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다.

상상해 보자. 방충망에 자그마한 구멍만 나도 모기떼에 밤잠을 설칠 것이며, 법망에 구멍이 났다면 사회의 법과 질서는 무너지지 않겠는가!

망 가운데 ‘천망(天網)’이라는 그물도 있다. 하늘이 인간의 악행을 언젠가 걸러낸다는 그물이 천망이다.

중국의 사상가 노자는 도덕경을 통해 ‘천망회회 소이부실(天網恢恢 疎而不失)’이라, “하늘의 그물은 굉장히 넓어 엉성한 것 같지만 선한 자에게 선을 주고 악한 자에게 앙화를 내리는 일은 조금도 빠뜨리지 아니한다”고 했다.

하늘엔 인간 세상사를 걸러주는 망이 있고, 그물코가 넓고 커 성긴 것 같지만 놓치는 법이 없어 악행은 반드시 언젠가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반드시’ ‘언젠가’라는 표현이다.

종종 선한 사람이 고통을 당하기도 하고, 악한 사람이 잘되기도 하여 ‘천망(天網)’이 허술한 건 아닌지 의심을 사기도 하지만, 무엇이 됐건 천망에 ‘반드시’ 걸리게 되어 있다.

1980년대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경기 서남부 연쇄살인 사건’도 30여 년 만에 진범이 검거됐고, 미궁에 빠져 있던 1991년 대구 초등학생 실종사건 또한 사건 발생 11년 6개월 만에 아이들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범인이 곧 밝혀질 것이라 확신한다.

이처럼 ‘천망(天網)’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들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듣는다”는 속담처럼 세상엔 비밀이 없고, 악행은 반드시 밝혀지게 마련이다.

비록 하늘의 섭리인 천망이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인간이 만든 법망과 크게 다르지 않기에 우리가 항상 정도(正道)를 가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

공직사회 역시 마찬가지다.

아무리 감추려 해도 감출 수 없는 것이 공직자의 행위다. 공직자의 일거수일투족은 유리어항 속의 관상어처럼 항상 노출되어 있다.

청렴하고 투명한 행정은 결국 시민을 위한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청렴이란 금품·향응 수수·부정청탁 근절은 기본이고, 소극적 행정 탈피도 포함된다.

공무원이 단순히 청렴만 해서는 안 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시민 입장에선 공무원의 청렴함과 적극성이 곧 유능이기 때문이다.

‘하늘의 그물이 엉성한 것 같아도 그 그물을 빠져나가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노자의 ‘천망회회 소이부실(天網恢恢 疎而不失)’의 가르침을 우리 모두 되새기며, 청렴 도시 ‘경주’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한층 더 노력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호명읍 담암리에 거주하는 105세 임차녀 할머니가 지난 10일 호명읍 제1투표소를 
경북도청 공무원 봉사동아리 \"행복을 바르는 사람들\"가 지난 6일 예천군 감천면 소재  
예천군 보건소는 지난 4일 2023년도 부서업무 종합평가 최우수 부서 선정으로 받은 시상 
예천군 용문면 수지사랑봉사회가 25일 예천군 용문면 구계리 경로당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청도군(군수 김하수)이 2024년 상반기 여성회관 프로그램을 지난 11일부터 개강했다고  
대학/교육
경북조리과학고, 2024년 ‘경북도 기능경기대회’입상  
점촌초, 2024년 과학영재학급 개강식  
예천, 제42회 예천노인대학 입학식  
청도 금천중,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펼쳐  
대구한의대, 몽골서 생활형인구·정주형 학기 운영 ‘한-몽 워크숍’  
계명문화대 HiVE사업단, 지역 근로자 대상 원데이클래스 큰 인기  
영남이공대, 총학생회와 함께하는 ‘빛나는 봄날’행사 성료  
계명문화대, 영국형 파란사다리 사업 ‘튜링 스킴 프로그램’  
대구한의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진로보드게임으로 창의적 진로 탐색 지원’  
대구보건대 방사선학과, 춘계학술대회 대상·장려상  
칼럼
‘비파괴검사’라는 게 등장하여 학문적으로뿐만 아니라 실용적으로 크게 주목받은 적이 
친구에게서 출근길 잠시 들리겠다는 전화가 왔다. 직접 만든 고추쌈장을 급하게 전해 
현대 사회에서 심혈관질환은 젊은 세대에서도 증가하는 주요 건강 문제 중 하나이며, 
작년 6월 28일부터 나이를 ‘만 나이’로 계산하도록 바꾼 이후 가장 좋아하는 사 
‘깨달음’에 다다르는 주제와 관련하여 불교에서는 두 가지 방법론을 주로 다룬다.  
대학/교육
경북조리과학고, 2024년 ‘경북도 기능경기대회’입상  
점촌초, 2024년 과학영재학급 개강식  
예천, 제42회 예천노인대학 입학식  
청도 금천중,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펼쳐  
대구한의대, 몽골서 생활형인구·정주형 학기 운영 ‘한-몽 워크숍’  
계명문화대 HiVE사업단, 지역 근로자 대상 원데이클래스 큰 인기  
영남이공대, 총학생회와 함께하는 ‘빛나는 봄날’행사 성료  
계명문화대, 영국형 파란사다리 사업 ‘튜링 스킴 프로그램’  
대구한의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진로보드게임으로 창의적 진로 탐색 지원’  
대구보건대 방사선학과, 춘계학술대회 대상·장려상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