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4-06-15 10:48:02

소풍을 가야겠다

조정희 휴피부관리실 원장
홈페이지담당자 기자 / 1860호입력 : 2024년 05월 22일
↑↑ 조정희 휴피부관리실 원장

어릴 적 봄가을로 소풍날이 정해지면 입고 갈 옷이며, 가방가득 뭘 사갈지에 대해 설렘으로 지낸다. 보물찾기는 잘할 수 있을지, 장기자랑 준비에 몇날 며칠이 교실이 흥분 상태다. 소풍 전날 동네 시장이나 슈퍼(마트)를 가면 소풍으로 들뜬 친구들을 모두 만날 수 있다.

콜라, 환타, 입맛대로 고른 과자, 엄마가 아침 일찍 싸준 김밥, 주머니 속 엄마가 챙겨준 용돈 때문에, 터질듯 한 소풍가방이 무거운지도 모른다. 전교생이 모두 함께 가야하니, 도심을 벗어나 적어도 1시간 정도는 두 줄로 나란히 발 맞춰 걸어야 소풍장소에 도착할 수 있다. 그래도 힘들단 생각을 못했으니, 얼마나 신난 하루였나.

요즘엔 소풍이란 말을 듣기 힘들다. 현장학습이란 이름으로 교육의 연장선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의 시간이 소풍이 되었기 때문이다. 예전같이 김밥을 싸는 일도 줄었다. 학교 급식이 생겨나며, 오전 현장학습을 마치고 학교에 돌아가 급식을 먹거나, 급식으로 점심을 학교에서 먹고 오후에 현장학습을 가는 경우도 가끔 있다. 그래도 학교를 떠나 휴식의 시간에 대한 아이들의 설렘은 예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 같다.

점심시간 엄마가 싸준 김밥이랑 간식을 먹고, 장난감 장사꾼에 정신을 팔렸을 때 쯤, 일찍 식사를 마친 선생님들이 바위 틈새며 나무사이로 몰래 숨겨놓은 보물찾기는 소풍의 가장 즐거운 일이다. 상품도 노트 몇 권이 다였는데, 참 열심히도 치열하게 찾아 다녔다. 그것도 찾지 못한 친구들을 위해 함께 찾아다니기도 한다. 인기 좋은 선생님의 통기타 연주를 듣기라도 하면, 그날은 눈도 호강하고 귀도 호강하는 날이다.

요즘처럼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있는 것도 아니다. 게임을 즐길 프로그램이 다양한 것도 아니다. 기껏해야 수건돌리기, 눈 가리고 술래잡기, 장기자랑이 다였다. 낯선 풍경서 낯선 바람 등자연이 주는 여유와 자유로 하루 꽉 차게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가벼워진 가방 덕인지 왔던 길이여서, 되돌아오는 길은 갈 때 보다 가까운 느낌이다. 다음 날 개교기념일이기라도 하면, 얼마나 더 달콤한 하루가 남았던가...

여러 가지 이유 탓에 누군가엔 가기 싫었을 소풍이다. 설렘 가득 안고 갔지만, 실망만 가득 안고 돌아온 친구도 있다. 가고 오는 길이 너무 멀기에, 정작 소풍을 즐기지 못한 친구도 있다. 다시는 소풍 같은 건 안갈 꺼라 다짐하는 친구도 있다. 너무 신나서 다음 소풍을 손꼽아 기다리는 친구도 있다.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 천상병 시인은 ‘귀천’에서 삶을, 인생을, 소풍이라 했다. 불현듯 난 소풍을 그 자체로 느끼고 경험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바람 소리가 어땠는지, 봄날 아니면 가을날 햇살은 어땠는지, 봄과 가을이 주는 자연의 향취는 어땠는지, 길가의 들꽃은 얼마나 목을 쭉 빼고 우리를 바라보고 있었을지, 손끝으로, 콧 끝으로, 눈 속으로, 하나도 담아 오지 못했다.

소풍을 가야겠다. 김밥도 싸고, 과일도 예쁘게 담고, 달달한 커피와 캠핑의자도 챙겨야겠다. 눈물 핑 도는 시집도 하나 챙겨야겠다. 바쁠 것 하나 없는 듯, 힘든 일 하나 없는 듯, 두려운 것 하나 없는 듯, 마치 오늘만 주어진 듯, 느껴지는 모든 것들을 솜털 하나하나에 담아야겠다. 누구도 보물을 숨겨 놓지 않았지만, '자연이 숨겨둔 값진 보물'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름다운 소풍을 기대해 본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사람들
예천군 여성단체협의회가 지난 5일 예천군 고향사랑 기부제 릴레이 챌린지 추진에 뜻을 모으 
예천군 효자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관내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여름나기  
예천군 감천면 산불 감시원들이 지난 21일 감천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에 거주하는  
예천군 용궁면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7일 농촌지역 일손 부족 해소를 위해 용궁면 월오리의 
예천군 용문면 가족봉사단과 용문면 자원봉사거점센터는 지난 20일 용문면 어르신들과 함께  
대학/교육
영진전문대 반도체전자계열, ‘K-방산’ 분야 취업 우뚝  
대구교육청, ‘전국 초·중학생 창의융합 경진대회’ 개최  
호산대, ‘교직원 진로취업지도 역량강화 워크숍’  
대구한의대 평생교육원, 제2기 융복합음료전문가 최고위과정 수료식  
대구교육청-달성군과 유보통합 시범 본격 운영 ‘맞손’  
계명대, 대구도시철 역사서 ‘캡스톤 디자인 작품전시회’  
대구공업대 사회복지경영계열, 영주 노인복지관 현장견학  
대구보건대, 신입생 대학 적응 프로그램 ‘새내기 행복 길잡이’ 성료  
영남이공대, 기말고사 맞이 간식 나눔 이벤트  
안동대, 2024년 외국인 초청 세계 이해교육 시행  
칼럼
미·일·러·중 세계 4강을 비롯해 아․태지역 21개국 정상·각료·언론 등 2만여  
아름답고 착하게 살면 그 마음이 얼굴에 배어 나온다고 한다. 아름답고 착하게 살면 
내가 매일 바쁘게 쫓아 다니며 하고 있는 일이 내 인생을 위해 꼭 해야 하는 일 
사람은 태어나서 살다가 누구나 예외없이 죽는다. 죽어서 간다는 내세가 있다고 하지 
지난달 5월 28일부터 30일까지 2박 3일 동안 아리랑도시문경시민위원회(위원장  
대학/교육
영진전문대 반도체전자계열, ‘K-방산’ 분야 취업 우뚝  
대구교육청, ‘전국 초·중학생 창의융합 경진대회’ 개최  
호산대, ‘교직원 진로취업지도 역량강화 워크숍’  
대구한의대 평생교육원, 제2기 융복합음료전문가 최고위과정 수료식  
대구교육청-달성군과 유보통합 시범 본격 운영 ‘맞손’  
계명대, 대구도시철 역사서 ‘캡스톤 디자인 작품전시회’  
대구공업대 사회복지경영계열, 영주 노인복지관 현장견학  
대구보건대, 신입생 대학 적응 프로그램 ‘새내기 행복 길잡이’ 성료  
영남이공대, 기말고사 맞이 간식 나눔 이벤트  
안동대, 2024년 외국인 초청 세계 이해교육 시행  
제호 : 세명일보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안기동 223-59 (마지락길 3) / 대표전화 : 054-901-2000 / 팩스 : 054-901-3535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 / 등록일 : 2016년 6월 22일 / 발행인·편집인 : 김창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원 / mail : smnews123@hanmail.net
세명일보 모든 콘텐츠(기사, 사진, 영상)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세명일보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